게릿콜

 삼진을 잡아낸 콜은 6이닝 12K 1실점(4안타)으로 경기를 마쳤다(97구). 텍사스는 7회초 구스만의 스리런홈런(3호)이 터졌지만(6-4) 7회말 3실점과 8회말 2실점으로 백기를 들었다. 콜과의 세 번째 대결에서 날린 103마일 타구가 117미터짜리 중견수 플라이가 된 추신수는 3타수 무안타 1볼넷 2삼진. 휴스턴의 영입 선수들인 로빈슨 치리노스는 2타수1안타 2볼넷 2타점(.273 .400 .543) 마이클 브랜틀리는 5타수2안타(홈런) 1타점으로 활약했다(.340 .387 .607). 한편 휴스턴은 콜린 맥휴(8경기 3승4패 6.37)를 불펜으로 내리고 코빈 마틴(23)을 콜업(트리플A 5경기 1승1패 1.48). 팀 최고 유망주 포레스트 위틀리(21)는 트리플A 부진(6경기 2패 10.80)으로 기회를 잡지 못했다. 
오늘 게릿 콜 이닝당 삼진[1회] 2[2회] 3[3회] 2[4회] 2[5회] 2[6회] 1최근 6경기 텍사스 타자 성적

추신수 무안타

휴스턴의 원투펀치에 이틀 연속 당했다. 추신수는 어제 저스틴 벌랜더에 이어 오늘은 게릿 콜을 상대로 3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마지막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낸 추신수는 최근 5경기에서 16타수2안타 3볼넷에 그치며 4월13일 이후 이어오던 4할 출루율이 무너졌다. 게릿 콜은 6이닝 12K 경기. 최지만이 팀에 큰 보탬이 된 내야안타 두 개를 때려낸 반면 강정호는 대타로 나와 삼진을 당했다. 3년전 오늘 로저 클레멘스(2회) 케리 우드, 랜디 존슨에 이어 역대 네 번째로 20탈삼진 경기를 달성했던 슈어저는 다저스를 상대로 극적인 7이닝 7K 2실점을 승리를 챙겼다. 펠릭스 에르난데스(33)는 또 무너졌고, 컵스는 또 끝내기홈런이 나왔다. 디그롬은 투타 원맨쇼. 미겔 카브레라(36)는 심판과 언쟁을 벌이다 퇴장당했다(.286 .348 .350). 한편 범가너가 지정한 8개의 트레이드 거부 구단이 밝혀졌

“There’s not one woman that I’ve spoken to who hasn’t

faced these challenges within her life. Some are faced with it more often than others, but we’re always faced with people or companies just tugging on the back of your shirt little by little, holding you back. And we continue to succeed even while being held back. I think that SI Swimsuit gives us an opportunity to feel empowered and to have that sense of inclusion, and I’m very proud to be able express myself within the magazine.”

The USWNT filed a lawsuit against the United States Soccer Federation claiming “institutionalized gender discrimination.” The team alleges they were paid less than their male counterparts for equal work and were denied equal conditions.

The federation denied the allegations in a response sent out Monday, claiming the allegations were for “legitimate business reasons” and not for discriminatory nor unl

별들이 몰려온다! V리그 남자부

이날 저녁 캐나다 토론토에 도착한 아가메즈는 “(지난 시즌)부상만 아니었으면 정규리그에서 우승하고, 챔피언결정전에서 기다리며 통합 챔피언을 기대할만했었다”고 밝히며, “이번 시즌에는 꼭 우승하고 싶다”고 새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아가메즈는 “가는 리그마다 우승 경험이 있는데, 한국에서만 못해서 굉장히 아쉽고 신경 쓰인다”며 우리카드에서의 두 번째 시즌에는 꼭 우승하고 싶다는 욕심을 드러냈다. 

신영철 감독도 아가메즈를 다시 선택한 이유로 “나이가 들어도 기량은 아직 괜찮다”고 설명했다. 신 감독은 이어, “아가메즈는 우리 팀의 기둥이자, 리더 역할을 해야 된다.”며 아가메즈에 대한 굳은 신뢰감을 드러내 보였다.

아가메즈 내년에도 우리카드에서

 두 세명 정도는 좋지만 기량 면에서는 아가메즈가 제일 낫다. 아가메즈는 포스가 있다. 다치지 않고 체력만 버텨준다면 더할 나위 없다. 나이가 들면 회복하는 데 예전보다 시간이 더 걸린다. 8월 달에 일찍 팀에 합류해 몸을 만들 수 있도록 에이전트와 약속했다. 

국가대표팀 차출에서 자유로운 것도 선택 이유 중 하나였다. 목표는 항상 우승이다. 우리는 도전을 해야 한다. 아가메즈는 팀에서 나이도 많으니 기둥, 리더역할을 해줘야한다. 아직 나이가 어려 다 영글지 못한 선수들이 있는데 제일 노련한 아가메즈가 끌어주면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을까 생각한다. 미리 들어와서 몸을 만들고 계획대로 가면 시즌 초반부터 잘 나갈 수 있다. 나와 아가메즈는 서로를 잘 안다. 지난 시즌에는 서로 알아가는 과정에서 감독으로서 선수를 도와주는 역할을 맡았다. 이제는 내가 도와주는 역할보다 본인이 스스로 팀에 플러스 될 수 있게 해줬으면 한다.”

류현진 통산 두 번째 완봉승 달성

[오늘의MLB] (5.8) 류현진 통산 두 번째 완봉승 달성

류현진이 등판을 거듭할수록 시즌 최고의 피칭을 갈아치우고 있다. 올 시즌 좌투수에게 만만치 않은 타격을 한 애틀랜타를 상대로 9이닝 4피안타 완봉승을 달성했다. 첫 5이닝은 누구의 출루도 허락하지 않은 퍼펙트 피칭. 류현진의 완봉승은 2013년 5월29일 에인절스전 이후 약 6년만이다. 류현진은 최근 세 경기 24이닝 3실점을 통해 시즌 평균자책점을 3.10에서 2.03로 낮췄다. 추신수와 강정호는 경기 중반에 마주했다. 최지만은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다저스는 저스틴 터너가 4안타 3홈런 6타점으로 대폭발했다. 오타니 쇼헤이는 부상 복귀전에서 안타 없이 타점과 볼넷 하나를 적립했다. 보스턴 제이디 마르티네스는 개인 통산 200홈런을 때려냈다. 브라이스 하퍼는 통산 네 번째 만루포를 날렸다.

오늘의 코리안리거
류현진 9이닝 6K 0실점(4안0볼) era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