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생각보다 그다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37위)은 지난 7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펼쳐진 호주(FIFA 랭킹 41위) 대표팀과 A매치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교체 투입된 황의조가 후반 31분 결승골을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아놀드 감독은 “매우 잘 하는 두 팀이 맞붙어 아주 좋은 경기를 했다. 관중 분들께서 많이 와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주셨다”고 입을 열었다.

한국은 전반전에 유효 슈팅은 커녕 슈팅조차 한 개도 때리지 못한 채 무기력한 경기를 했다. 다행히 후반전에 선수 교체 카드를 통해 반전의 기회를 잡았고, 결국 황의조가 결승골을 터트렸다.

아놀드 감독은 “전반전에 힘이 충분했을 때 경기력이 만족스러웠다. 후반 30분까지 한국에 유효 슈팅을 내주지 않았다. 그 때까지 수비 전략이 성공했다”면서 “결국 황의조가 골을 넣었다. 그는 매우 잘 뛰는 선수다. 그래서 좋은 득점을 올렸다고 본다. 아시아에서 가장 강한 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쳐 만족스럽다”고 이야기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