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주 기관차’ 롯데 민병헌

롯데는 3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6-1로 이겼다. 롯데는 2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2연패에 빠졌다.
롯데 민병헌의 종횡무진 활약이 돋보였다. 민병헌은 이날 경기에서 3타수 2안타(1홈런, 2루타 1개)로 활약하며 팀 공격을 주도했다. 삼성 선발투수 백정현에게 치명상을 입혔고, 구원 등판해 호투하던 김대우마저도 민병헌은 2루타를 쳐 뚫어냈다. 이어 손아섭 얕은 외야 플라이를 저돌적인 베이스러닝으로 득점을 만들었다.
민병헌은 지난 4월 SK 와이번스와 경기에서 손가락 사구 부상으로 장기간 결장했다. 민병헌 쾌유를 비는 ‘롤링페이퍼’가 있을 정도로 롯데 동료들은 민병헌 무사 복귀를 응원했다.
약 한 달 보름 정도를 전열에서 이탈했던 민병헌은 그동안 없었던 몫을 모두 해내는 듯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24일 복귀한 민병헌은 31일 경기를 포함해 7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고 있다. 부상 복귀 전부터 치면 10경기 연속 안타다. 복귀 후 성적은 타율 0.50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