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챔피언십 3R 공동 2위가 승려 출신

올해 24세인 제인와타난넌드는 15세이던 2010년 프로로 전향했다. 당시 만 14세3개월 나이에 아시안투어 커트를 통과하며 ‘최연소’ 기록을 세웠다. 아시안투어에서 통산 3승을 거뒀고 세계 랭킹도 72위로 높은 편이다. 지난주 AT&T바이런넬슨에서 생애 첫승을 거두며 세계 랭킹 75위로 올라선 강성훈보다 높다.

‘승려’ 생활 경험도 이색적이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제인와타난넌드가 2016년 말 머리를 깎고 절에 들어가 승려로 생활했다”며 “온종일 침묵을 지키는 수행으로 몸과 마음을 다스리고 2017년 아시안투어에서 첫 우승을 따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제인와타난넌드는 “당시 서거한 국왕을 추모하기 위해 했던 일이고, 21세가 되면 해야 할 일이기도 했다”며 “승려로 지낸 것이 내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는데 실제로는 골프 코스에서 더 여유를 갖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