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날아가자

라바리니 감독은 결과보다는 과정을 강조했다. 물론 결과에 대한 아쉬움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는 “강팀을 만났을 때는 어쩔 수 없다. 같이 성장하는 팀과는 좀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더 잘할 수 있었다. 그 점이 아쉬웠다”고 밝혔다. 

VNL 마지막 5주차 3연전은 충남 보령에서 열린다.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 일본, 폴란드를 차례대로 만난다. 

라바리니 감독은 “한국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이 기대된다. 사실 어려운 경기들이 남았다. 폴란드와 일본은 파이널 진출을 노리는 팀들이다. 경기는 어렵겠지만 한 발짝 더 나아가는 기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힘줘 말했다. 

SON 생각보다 그다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37위)은 지난 7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펼쳐진 호주(FIFA 랭킹 41위) 대표팀과 A매치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교체 투입된 황의조가 후반 31분 결승골을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아놀드 감독은 “매우 잘 하는 두 팀이 맞붙어 아주 좋은 경기를 했다. 관중 분들께서 많이 와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주셨다”고 입을 열었다.

한국은 전반전에 유효 슈팅은 커녕 슈팅조차 한 개도 때리지 못한 채 무기력한 경기를 했다. 다행히 후반전에 선수 교체 카드를 통해 반전의 기회를 잡았고, 결국 황의조가 결승골을 터트렸다.

아놀드 감독은 “전반전에 힘이 충분했을 때 경기력이 만족스러웠다. 후반 30분까지 한국에 유효 슈팅을 내주지 않았다. 그 때까지 수비 전략이 성공했다”면서 “결국 황의조가 골을 넣었다. 그는 매우 잘 뛰는 선수다. 그래서 좋은 득점을 올렸다고 본다. 아시아에서 가장 강한 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쳐 만족스럽다”고 이야기했다.

돌아온소사

소사 영입이 예정보다 빨라지면서 생긴 선발 공백도 SK에겐 큰 문제가 되지 않는 모습이다. 화요일 경기에서 SK는 임시선발 이케빈이 키움 강타선을 3이닝 1실점으로 잘 막아냈다. 이후 나머지 6이닝을 불펜투수 5명이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워낙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풍부한 투수진을 갖추고 있어, 한 두 경기 선발 공백 정도론 흔들리지 않는다.  반면 롯데는 약팀이기 때문에 소사를 잡을 수 없었다. 이 과정에서 구단의 아쉬운 행정 능력까지 드러나 더 뼈아픈 결과가 됐다. 기존 외국인 투수 제이크 톰슨은 현재 부상 중인 데다, 건강하더라도 좋은 활약을 보장하기 어렵다. 나중에 가서 대체 외국인 투수를 찾아도 좋은 투수를 구한다는 보장이 없다. 악순환의 연속에 남은 시즌 더 힘겨운 싸움이 예상되는 롯데다. 지하실 문이 드르륵 닫히는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챔스 우승’ 리버풀 팬들, 바르샤 팬 스토어에서 ‘소동’

리버풀은 지난 1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메트로폴리타노에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토트넘홋스퍼를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수 만여 명의 리버풀 팬들이 스페인으로 건너가 원정 응원을 펼쳤다. 우승에 취한 일부 팬들은 여전히 스페인에 남아 개별적 여행을 즐기고 있다.

리버풀 팬 커뮤니티에는 흥미로운 영상이 공개됐다. 리버풀의 유니폼을 입은 팬들이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 모양의 풍선을 들고 바르셀로나의 팬 스토어를 찾았다.

입장부터 떠들썩했다. 리버풀 응원가를 부르며 팬 스토어에 들어선 무리는 상품 구매에는 관심이 없었다. 팬 스토어를 돌며 응원가를 목청껏 불렀다.

당시 팬 스토어에는 몇몇 고객들이 있었지만 리버풀 팬들이 기세에 눌린 탓인지 관계자 등이 나서서 특별히 제재를 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팬들은 팬 스토어 내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세레머니를 펼치고 약 1분여 만에 밖으로 빠져 나왔다.